해외 시장에 진출하는 기업들은 언제나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국가와의 정보 공유에 어려움을 겪습니다. Forbes Insights에 따르면 65% 의 기업들이 언어 장벽으로 인한 업무효율 및 생산성 감소를 경험하고 있는데요, 이는 현대 기업에서 정보탐색과정(ISP, Information search process)의 문제는 더이상 해당 언어 구사자만의 문제가 아니며 언어를 넘어 고민되어야 함을 뜻합니다. 필요한 지식이 내가 모르는 언어로 존재하고 있을 때, 어떻게 그 지식을 찾아낼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한 답을 구하는 것이 바로 cross-language question answering (CLQA) 입니다. 그 한 예가 바로 자연어 이해 AI 를 기반으로 하는 올거나이즈의 Cognitive Search (인지검색) 인데요, 질문자가 보유 자료와 다른 언어로 검색하더라도 적절한 정보를 찾아내 제시합니다. 아래는 올거나이즈의 CLQA 가 작동하는 방식의 도식입니다.

지식의 공유가 얼마나 원활한지는 현대 기업의 성과를 차별화하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므로, 어떤 국가의 어떤 팀이건 시간대와 언어에 관계없이 필요한 정보에 엑세스 가능한지의 여부는 매우 중요합니다. 올거나이즈의 Cognitive Search는 어떤 언어로 검색 쿼리가 입력되더라도 문맥과 뉘앙스를 이해하여 가장 적절한 답변을 찾아내기 때문에 유저는 (언어를 포함하여) 가장 편한 방식으로 질문하기만 하면 됩니다.

질문: 글로벌 업무 환경에서 경영진과 직원간 언어 장벽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아래 예시는 일본 지사의 팀원 한명이 회사 내부망 포털이 모바일 폰에서도 접속 가능한지 알아보려 할 때, 답변이 영어 지식 베이스에서 검색되어 제시되는 모습입니다. 검색 쿼리(질문)는 일본어로 되어 있지만 Cognitive Search가 의미적으로 가장 적절한 답변을 검색하기 때문에 이런 결과가 가능합니다. 올거나이즈의 CLQA 는 매우 다양한 언어간 지식 검색을 지원하는데요, 한국어나 영어는 물론 일본어, 중국어, 불어, 독어, 인도네시아어 등이 예시입니다.

원격 업무가 보편화되고 있는 이 시기에, 기업은 임직원이 같은 공간에서 일하던 시기에는 고려할 필요가 없었던 다양한 요소들을 고려해야 합니다. 글로벌 기업이라면, 사내 전문가에게 직접 문의해야 얻을 수 있던 답변을 언어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직접 찾아낼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도 업무 효율 극대화를 위해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요소입니다. CLQA 를 지원하는 Cognitive Search 는 이를 위한 가장 훌륭한 솔루션 중 하나입니다. 지식 검색에서 언어의 장벽이라는 또 하나의 큰 문제를, 자연어 이해 AI와 함께 해결해 보는 건 어떨까요?